편집 : 2020년 11월 30일 오후 02시 57분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소개  |  시민기자 가입신청
인기 : , ,  
 수혈: 생존의 열쇠인가?
 작성자 : 그린맨  2013-10-03 08:55:13   조회: 6513   
수혈: 생존의 열쇠인가?

존 S. 런디 박사는 1941년에 수혈 표준을 세워 놓았습니다
그는 필시 자신의 주장을 지지할 만한 임상적 증거는
조금도 없이 환자의 헤모글로빈(혈액 속에서 산소를 운반하는 성분)
수치가 혈액 1데시리터당 10그램 이하일 경우 환자에게
수혈이 필요하다고 말하였습니다

그 후 그 숫자는 의사들에게 표준이 되었습니다
이 10그램 표준은 거의 30년 간 도전을 받아 왔습니다.

1988년에 「미국 의학 협회지」
(The Journal of the American Medical Association)는
증거는 그 지침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단호하게 언명하였습니다

마취 전문의 하워드 L. 조더는 그것이 “전통을 빙자하는 것,
애매하게 얼버무리는 것, 실험적 증거로 실증되지 않은 것”
이라고 말합니다.

다른 사람들은 그것을 신화라고 일축합니다
이 모든 활기찬 폭로에도 불구하고 그 신화는 여전히
건전한 지침으로 널리 숭상됩니다.

많은 마취 전문의와 그 외의 의사들은 헤모글로빈 수치가
10 미만이면 빈혈 치료를 위해 수혈을 해야 할 신호로 봅니다.
사실상 자동 반사적으로 수혈을 환자에게 시행합니다

인간 면역 결핍 바이러스 전염병에 관한
미국 대통령 자문 위원회에서 일한 테레사 L. 크렌쇼 박사는

미국에서만도 해마다 약 200만 건의 불필요한 수혈이 행해지며,
저장된 피로 하는 모든 수혈의 절반 가량은
하지 않을 수도 있었을 것으로 추산합니다

일본의 보건 후생성은 일본에서 행해지는
“무분별한 수혈”을 비롯하여
“수혈 효능에 대한 맹목적 신앙”을 공공연히 비난하였습니다

빈혈을 수혈로 치료하려는 것의 문제점은 수혈이
빈혈보다 훨씬 치사적일 수 있다는 점입니다.
.
여호와의 증인이 수혈 거절로 사망했다고 대서 특필한
신문 보도를 보았을 것입니다

유감스럽게도 그러한 보도는 사실 전체를 다룬 정확한
보도가 아닙니다. 그러나 사람들은 그 보도를 믿게되고
증인들을 수혈을 거부하여 죽게한 종교적 광신자처럼
취급하며 상종못할 이상한 사람들 처럼 취급합니다

증인이 죽게 된 것은 의사가 수술하려 하지 않았거나
즉시 수술하지 않았기 때문인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일부 의사들은 헤모글로빈 수치가 10 미만으로 떨어질 경우
수혈할 권한이 없다면 수술하지 않겠다고 합니다.

하지만 많은 의사는 헤모글로빈 수치가 5 또는 2 그리고
그보다 더 낮아도 증인들을 수술하는 데 성공하였습니다

외과의 리처드 K. 스펜스는 이렇게 말합니다.
“증인으로 인해 알게 된 점은 헤모글로빈 수치가 상당히
낮은 것이 사망률과 전혀 관련이 없다는 것입니다.”

‘수혈 아니면 죽음.’ 일부 의사들은 증인 환자가 직면하는
선택의 길을 그런 식으로 묘사합니다 하지만 실제로 택할 만한
치료법은 여러 가지입니다

여호와의 증인은 죽는 데 관심이 있는 것이 아니라
대체 요법에 관심이 있습니다 증인은 성서에서 피를 취하는 것을
금하기 때문에 수혈을 결코 택할 만한 치료법으로 여기지 않습니다

다시 말해서 환자에게 선택권을 주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러한 선택 한 가지는 일종의 자가 수혈입니다.

수술중에 환자 자신의 피를 회수하여(셀 세이버라고 함)
환자의 혈관으로 재순환시키는 의학적인 순환 과정입니다

그런 처리 과정이 단순히 환자 자신의 순환계를 연장한 것이라면
대부분의 증인은 흔쾌히 받아들일 것입니다.

외과 의사들 역시 비혈액 증량제로 환자의 혈액량을
증가시키는 것과 몸으로 하여금 자체의 적혈구를 보충하게
하는 것이 가치 있음을 강조합니다

그러한 기술은 사망률을 증가시키는 일 없이
수혈 대체법으로 사용되어 왔습니다.

사실 그러한 기술은 안전도를 향상시킬 수 있습니다
재조합 에리트로포이에틴이라는 유망한 약품은 최근에
제한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승인을 받았습니다

이 약은 인체 자체의 적혈구 생성을 가속화하며
실제로 인체가 조혈을 더 많이 하게 합니다

과학자들은 여전히 혈액의 놀라운 산소 운반 능력을
모방하는 효과적인 혈액 대체품을 찾고 있습니다

그런데 피가 위험하고 피를 사용하지 않는 안전한
대체 요법이 있다면 왜 수많은 사람이—이들 중 다수는
알지도 못하는 사이에 받으며, 사실상 원치 않는데
받게 되는 사람도 있음—불필요하게 수혈을 받습니까?

AIDS에 관한 대통령 자문 위원회의 보고서는
그 부분적인 이유가 의사와 병원측이 대체 요법에 관해
교육을 받지 않은 데 있다고 지적합니다

피는 세상에서 가장 귀중한 액체입니다
수혈을 탐욕이 난무하는 업계의 위험하고 불필요한 산물로
단정할 수 있다 해도, 이것이 여호와의 증인이 수혈을 거절하는
이유를 설명해 주는 것은 아닙니다.

증인이 거절하는 이유는 완전히 다른 것이며 훨씬
더 중요한 것입니다 그것은 무엇입니까?

피 한 방울을 흔히 대수롭지 않게 생각합니다
긁히거나 바늘에 찔리면 반짝이는 작은 적색 방울이 솟아오릅니다.
우리는 무심코 그것을 닦아 내거나 문질러 버립니다.

그러나 우리가 자신을 매우 작게 축소시켜 이 한 방울의 피가
산처럼 우리 머리 위로 떠오를 정도가 되게 해본다면
이 심홍색 깊은 물질 속에서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복잡하고
질서 있는 세계를 보게 될 것입니다

이 단 한 방울의 피 속에 엄청난 세포군,
즉 2억 5000만 개의 적혈구, 40만 개의 백혈구,
1500만 개의 혈소판이 우글거리는데, 이 세포군은
구성물의 일부에 불과합니다. 각 무리는 혈류 속에서
행동을 개시할 때 별도의 임무를 맡습니다.

적혈구는 맥관계의 복잡한 망을 통해 바삐 움직이면서 폐로부터
인체 각 세포에 산소를 운반해 주고 이산화탄소를 제거합니다.

적혈구는 매우 작으므로 500개를 쌓는다 해도
1밀리미터밖에 안 될 것입니다 그렇지만 인체의 적혈구를
모두 쌓는다면 5만 킬로미터나 치솟을 것입니다

적혈구는 하루에 1440회 몸을 통해 여행하다가
약 120일 후에 퇴진합니다 철분이 풍부한 적혈구 핵은
효율적으로 재생되며 나머지는 처분됩니다

매초 300만 개의 적혈구가 제거되며 같은 수의
새 적혈구가 골수에서 만들어집니다. 몸은 적혈구가
퇴진할 정확한 때에 이르렀음을 어떻게 압니까?

과학자들은 의문에 싸여 있습니다. 그러나 낡은 적혈구를 대체하는
이러한 체계가 없다면 “우리의 혈액은 몇 주일 안 되어
응고물처럼 걸죽해질 것”이라고 한 화학자는 말합니다.

피는 시간이 흐를수록 계속해서 응고되기 시작하여
인체에 수혈을 하였을 경우 인체가 피를 거부하는
형태로 부작용을 일으켜 환자의 생명을 위협합니다
이 사실들을 최근에야 의사들은 알게 되었습니다

한편, 백혈구는 맥관계를 돌아다니면서 원치 않는
침입자를 찾아 없앱니다. 혈소판은 상처난 곳으로
즉시 모여 혈액 응고와 상처를 봉하는 과정을 시작합니다.

이 모든 혈구는 혈장이라는 맑은 상아색 액체 속에서 떠다닙니다
혈장 자체는 수백 가지 성분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이들 중 많은 성분은
혈액의 갖가지 임무를 수행하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과학자들은 뛰어난 두뇌를 모두 맞대고서도 혈액을 복제하는 것은
고사하고 혈액이 수행하는 모든 일을 도무지 이해하지 못합니다.

이 놀랍게 복잡한 액체가 설계 대가의 작품이 아닐 수 있겠습니까?
그리고 이 초인간적 창조주께서 자신의 창조물이 어떻게 사용되어야
하는지를 규정할 권리를 모두 가지고 계심이 당연한 것이 아닙니까?
여호와의 증인은 언제나 그렇게 생각해 왔습니다.

여호와의 증인은 성서를 창조주께서 가능한 최상의 삶을
영위하는 방법에 관한 그분의 지침을 수록한 편지라고 생각합니다.
이 책은 이러한 피 문제에 대해 잠자코 있지 않습니다
레위기 17:14은 “모든 생물은 그 피가
생명[영혼, 신세]과 일체라”고 말합니다

모든 생명은 피에 의해 지탱되기 때문에 피를 생명을 상징하는
신성한 액체로 여기는 것이 적절하다는 말입니다.

피를 창조한 창조주 여호와께서는 노아와 그의 후손(온 인류)에게
피를 먹지 말라’는 명령을 하셨습니다. (창세 9:4)

8세기 후에는 율법에 피를 신성시 하는 율볍을 주셨으며
15세기 후에는 사도 15 : 20 "피를 멀리하라"는 명령을 하셨습니다

여호와의 증인은 주로 창조주께 순종하기를 원하기 때문에
피를 멀리하는 성서의법을 옹호하며 법을 지키는 것입니다

창조주께서는 자신의 사랑하는 아들의 희생의 죽음을 통하여
이미 인류에게 생명을 구하는 완전한 피를 베푸셨습니다.

이 피는 생명을 단지 몇 달이나 몇 년이 아니라
영원히 연장시킬 수 효력을 가지고 있는 사랑의 마련입니다

요한 3:16;
뿐만 아니라 증인은 수혈을 멀리하는 것으로 인해
수혈로 인한 수많은 위험으로부터 보호를 받았습니다.

여호와의 증인 외에도 갈수록 더 많은 사람들이 수혈을 거절합니다.
의학계는 서서히 반응을 나타내면서 혈액 사용을 줄입니다.

「외과학 연보」(Surgery Annual)에서 “가장 안전한 수혈은
수혈하지 않는 것임이 분명하다”고 기술한 바와 같습니다 \

「병리학자」(Pathologist)지는 여호와의 증인이 오랜 동안 수혈이
바람직하지 않은 치료법임을 주장해 왔음을 지적하였습니다.
이 잡지는 이렇게 덧붙였습니다.
“혈액 은행가들의 여러 반론이 있지만
증인들의 주장을 지지하는 증거가 상당히 많다.”
여러분들은 누구를 더 신뢰할 것입니까?

피를 설계하시고 창조하신 생명의 수여자의 지혜자입니까?
아니면 혈액 판매업을 거대한 사업으로 삼는 사람들입니까?

생명과 피에 대하여 존중을 나타내고 생명을 구하려 힘써
노력하는 수많은 양식있는 의사들이 있다는 점에 희망을 가지고
갑작스러운 사건 사고에 직면하였을때 현명하게 대처하여
생명과 피의 신성함을 지키면서
자신과 가족을 보호하게 되기 바랍니다

지금은 많은 병원에서 무수혈 센터가 운영되고 있으며
무수혈 센터에서 봉사하는 간호사들과 의사들은

여호와의 증인들의 무수혈 치료 마련을
존중하는 분들입니다, 대표적인 병원은 백병원과
순천향 병원, 부천의 세종병원, 서울 대학병원,
세브란스 병원, 기타 종합병원들 입니다
2013-10-03 08:55:13
124.xxx.xxx.15


작성자 :  비밀번호 : 
스팸방지코드  2505e4a4cd43   [문자 중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21371
  기시와 박정희 아베와 박그네의 침략헌법   독립군   -   2013-11-07   6756
21347
  외국교민들 박그네는 가짜대통령 내려와라 시위   부정선거   -   2013-11-03   6626
21329
  일본 침략헌법 찬성해준 내란범 박그네와 일본침략 경계하자   독립군   -   2013-11-01   6593
21323
  9곳 투표서 2곳 텃밭투표로 꼼수부린 부정선거집단   부정선거   -   2013-10-31   6721
21315
  9곳 재보선 선거도 텃밭 2곳만 선택 꼼수부린 부정선거집단   부정선거   -   2013-10-31   6667
21297
  부정선거로 정권강탈한 내란범 박그네 친일매국행위   독립군   -   2013-10-28   6332
21296
  노인 재가요양 센터 안내   사랑으로   -   2013-10-27   6833
21289
  개표부정등 세계최고 부정선거 수법들   재선거하라   -   2013-10-26   6238
21288
  인체 모든 기관을 조절하는 뇌   장광호   -   2013-10-26   5557
21281
  갑의 횡포!   노동꾼   -   2013-10-25   5453
21277
  혈액형이란?   그린맨   -   2013-10-25   5396
21269
  국정원에 매수된 민주당내 김한길과 비주류들   국민   -   2013-10-24   5450
21268
  2014년 공인중개사/주택관리사 시험대비 개강:11월4일   구리고시학원   -   2013-10-24   5646
21244
  천리마운동 뽄딴 새마을운동 찬양 부정선거 속이려는 박그네   독립군   -   2013-10-20   5857
21238
  대기업 독점임대 소액투자 소형아파트   함박웃음   -   2013-10-20   6325
21183
  부정선거 친일매국정권 나라와 국민망친다   독립군   -   2013-10-10   6391
21163
  진짜 더러운 NLL조작범들과 부정선거 공범들 (1)   애국   -   2013-10-07   6377
21160
  일본간첩 이승만과 친일파들 매국행위 작태   독립군   -   2013-10-06   6516
21151
  국민의 정치의식을 높여야!   바로보기   -   2013-10-04   6695
21143
  수혈: 생존의 열쇠인가?   그린맨   -   2013-10-03   6513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 158-66 삼미빌딩 6층 / TEL : 031-592-8811 / FAX : 031-591-0065
등록번호 : 경기 아50018 / 등록일자 : 2006년 9월18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성
C
opyright 2006 남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