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년 11월 30일 오후 02시 57분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소개  |  시민기자 가입신청
인기 : , ,  
 천주교(가톨릭) 피가 흐르는 건 씨를 말려놓는다
 작성자 : 노동꾼  2013-07-17 20:26:54   조회: 6970   
인류 인권 만행사를 다시 써야 한다.

인간 고문사를 다시 써야 한다.



십 년이 넘게 살인 고문을 자행하고

표절을 자행한 가톨릭은

그 댓가를 치를 것이다.

내가 법정에서 지거나

법으로 해결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면

명동성당 등에 가서 무차별 죽여놓는다.

버러지만도 못한 살인마 인간 쓰레기 집단,

고문과 인권만행, 표절에 대한 댓가를 치를 것이다.


교활하고 악질 살인 고문을 한 쓰레기들이

구청에서 주민센터에서 민원인을 만난다.

거리 청소를 하고, 무단투기 단속을 한다.

반드시 파면과 처벌을 받아야 한다.



이들에게 고문을 지시한 상부를 반드시 밝히고

모두 처벌해야 한다.

이근안이 보다 더 악랄한 것들이다.

바로 가톨릭 전라도가 중심이 되고

일부 기독교가 합세를 하여

조직적으로 이사를 하면 한 곳,

직장을 옮기면 옮긴 곳,

인력 사무소를 옮기면 옮긴 곳,

모두가 고문 현장이었다.

블랙 리스트는 예전에는 회사 관계자에게 취업불가를 내려보냈다면

김대중이 놈은 취업은 하거나 오는 것은 놓아두고

교활하게 일을 안시키고(일당직),

거기에 있는 가톨릭, 전라도 조직을 이용하여

고문(괴롭힘)과 이차적 표절을 자행했다.


고문과 감시가 전국적으로 작동된 폭압정권 김대중에 대한

모든 국가적 예우는 취소하여야 한다.



표절을 하고 제 패거리 표절을 하도록 도워주고

교활하게 악질적으로 고문을 하고 고문을 지시하고

김대중이 놈이 정권을 잡고 고문실이 따로 없었다.

사는 곳에 찾아와서 주위를 에워싸고 고문을 하고

노동 현장이 고문실이었고

취직했던 일터가 고문실이었고

주민센터가 고문실이었고

거리가 고문실이었다.



이런 쓰레기들이 공직이 있고,

표절을 자행하고

표절을 하라는 것들이

교수로 작가로 있다.

모조리 처야 한다.



모조리 이근안이 보다 더 비참한 삶이 되도록 만들어야 한다.



마포구 아현동과 창신동 두 곳

(여인숙 : 예전에 여인숙 기능을 했지만 지금은 이름은 여인숙이지만 쪽방이다. 그리고 지금은 없어진 이스턴 호텔 뒤 피씨방)

이 세 곳은 관리인, 주인까지 고문을 하였기에

남영동 대공분실처럼

국가에서 매입하여 인권기념관으로 되어야 한다.

그리고 이 쓰레기들과 고문범, 표절범을 모조리 처단해야 한다.



정신과 전문의가 동원해서 고도의 심리적 고문을 십 년을 넘게 자행하고

사이버에 쓴 글을(정리해서 출판을 염두해 두고) 표절을 해서 책을 펴내고

창비, 삶창, 후마니스트, 실천문학 등등에서 표절한 책들을 펴낸다.

경향, 한겨레, 오마이뉴스, 한국일보, 프레시안 등에서 이런 책을 선전한다.

모조리 전라도, 가톨릭, 노론, 친일 매국노의 계보를 잇는 것들이고

이런 쓰레기들이 노동자를 위한다며

노동운동을 한다며 설친다.

가톨릭은 자살은 죄악이기에

노동운동을 하면서 자살한 자중에

아마 가톨릭은 한 명도 없을 것이다.

전태일 때부터자살자의 주위를 살피면

가톨릭, 전라도가 있을 것이다.


고문의 방법 중 하나가
악랄하게 전태일을 연상시키도록 하고
괴롭히는 것이다(이 정도만)




반드시 고소를 하고

반드시 응징한다.



천주교 피가 흐르는 건 무차별 죽여놓는다.

살인적 고문과 표절에 대한 댓가를 치를 것이다.

버러지만도 못한 인간 쓰레게들.
2013-07-17 20:26:54
61.xxx.xxx.147


작성자 :  비밀번호 : 
스팸방지코드  7fba36aa1029   [문자 중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20908
  남들이 안하는 독특한 무점포창업   넥스라이트     2013-08-05   7205
20892
  천주교(가톨릭) 피가 흐르는 건 씨를 말려놓는다   노동꾼   -   2013-07-17   6970
20890
  2013년 2학기 보육교사2급/사회복지사2급 정규모집   조형근   -   2013-07-15   7173
20884
  7월 가족사랑의 날_시원한 부채만들기 프로그램 신청하세요   남양주시건강가정지원     2013-07-12   7541
20883
  모던스타일의 모듈화 공법 건축의 이스틸 박스입니다.   이스틸     2013-07-11   7358
20879
  Всем доступная защи   Toshina Figueroa   -   2013-07-10   6639
20850
  아파트소음 해결방법   김대원   -   2013-06-19   7600
20784
  가족사랑 실천_가족과 화채만들기 신청하세요   건강가정지원센터     2013-06-04   7514
20765
  강력제언)서울지역 경전철, 경기도로 연장을 강력히 빨리시행하자.   남양주선   -   2013-05-26   6383
20749
  ◆ “보건복지부-사회복지사, 건강가정사” / “여성가족부-보육교사” / “교육과학기술부-평생교육사“ 자격취득안내 ◆   조선숙   -   2013-05-15   6073
20717
  남들과는 다른 매우 독특한 무점포창업   넥스라이트     2013-04-24   6809
20703
  4년만의 귀환, 서울로 돌아온 션윈 공연(4월15일,16일 상명아트센타 계당홀 상명대학교내)   구도중생   -   2013-04-16   6424
20682
  특허 받은 신비한 칼슘두부 체인점모집   최봉기   -   2013-04-12   7031
20667
  ◆보육교사(영유아교육법변경) / 사회복지사 자격취득안내◆   한국사회교육문화원   -   2013-04-10   7943
20643
  중고차,중고자동차,중고차시세표,직장인중고차,중고차매매,중고차매매사이트,중고차시세,현대차시세표/ 010-9352-7217 / 카카오톡친구추가 "ssskssk" /   임효린   -   2013-04-04   11973
20640
  헌옷. 고철. 비철. 컴퓨터. 각종 가전제품들 방문해서 매입해드립니다.   김기원   -   2013-04-03   8308
20638
  핵전쟁의 위협   그린맨   -   2013-04-03   7473
20633
  ◆보육교사(영유아교육법변경)/사회복지사 자격취득안내◆   한국사회교육문화원   -   2013-04-02   7596
20628
  엄마랑 아이랑 함께 놀아보는 품앗이 참여 가족 모집   남양주시건강가정지원     2013-03-28   8060
20616
  화도 효성아파트 착공개시~ 일반분양 시작!!   김상현   -   2013-03-23   8260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 158-66 삼미빌딩 6층 / TEL : 031-592-8811 / FAX : 031-591-0065
등록번호 : 경기 아50018 / 등록일자 : 2006년 9월18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성
C
opyright 2006 남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today.com